?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총 50억불 투자, 2만5천명씩 고용 … “세계적 수준 인재유치 도움”
아마존, 고용 성과기반 인센티브 혜택 … 내슈빌에 운영센터 건립

 

471_750_63.jpg


세계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아마존이 13일(현지시간) 제2본사 입지로 뉴욕 롱아일랜드시티와 버지니아 북부 알링턴 인근 내셔널 랜딩(National Landing)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기존 시애틀 본사에 이어 미 정치, 경제 수도인 워싱턴DC와 뉴욕 주변을 새로운 교두보로 정한 것이다.

 

아마존은 이들 제2 본사에 50억 달러(약 5조6천700억 원)를 투자하고, 약 5만 명을 신규 고용할 예정이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는 "이들 두 곳은 향후 우리가 고객들을 위한 지속적인 혁신을 도울 세계적 수준의 인재를 유치할 수 있게 할 것"이라면서 선정 배경을 밝혔다.

 

아마존은 분산 유치할 이들 제2본사에 각각 2만5천 명씩을 고용할 예정인 가운데 이들 지역이 인력 확보에 유리한 곳으로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마존은 내년부터 제2본사에 필요한 인력 고용을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마존은 기존 시애틀 본사를 포함해 세 곳의 해안 허브 지역에 본사를 두게 됐다.

 

내셔널 랜딩 지역은 워싱턴DC의 포토맥 강 건너편에 있으며, 알링턴의 크리스털 시티와 미 국방부가 있는 펜타곤 시티, 알렉산드리아의 포토맥 야드를 포괄하는 지역을 말한다. 당초 미 언론에는 이들 가운데 당초 크리스털 시티만 언급됐었다.

 

내셔널 랜딩은 최근 10여 년 동안에는 국방부와 민간 부문 주민 상당수가 떠나면서 쇠퇴해 왔으나 워싱턴DC와 로널드 레이건 공항, 지하철역과 가깝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버지니아는 민주·공화당 한쪽에 치우치지 않아 어느 당이 집권하더라도 영향력을 유지할 수 있는 경합주라는 점에서도 정치적으로 좋은 선택일 수 있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설명했다.

 

롱아일랜드는 주택 호황을 겪어온 산업화 지역으로 지하철 여러 노선과 철로, 페리 역이 닿을 뿐 아니라 라과디아공항, 존 F. 케네디 공항과도 가깝다.

 

아마존은 또 테니시주 내슈빌에 운영센터를 설립하기로 했다. 이 운영센터에도 약 5천 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예정이며, 이에 필요한 인력 고용 역시 내년부터 시작된다.

 

아마존은 제2본사 입지를 선정하면서 해당 주 또는 도시로부터 '인센티브'를 받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마존은 뉴욕주로부터 2만5천 명의 신규인력 고용과 관련해 15억2천500만 달러를, 알링턴에서는 15만 달러의 평균 임금을 받는 2만5천 명의 신규인력 고용과 관련해 5억7천300만 달러의 성과기반 인센티브를 각각 받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아마존의 제2 본사 유치에 북미지역 238개 도시에서 신청서를 제출했고, 아마존은 지난 1월 이 가운데 20개 도시를 최종 후보 지역으로 압축해 선전작업을 벌여왔다.

?

  1. NEW

    머스크의 스페이스X 5억불 증자 … 우주인터넷 사업 탄력

    Date2018.12.18 By달라스4989 Views0
    Read More
  2. NEW

    글로벌 부동산 경기 꺾였다

    Date2018.12.18 By달라스4989 Views0
    Read More
  3. 아마존, 제2본사 뉴욕 롱아일랜드·버지니아 내셔널랜딩 선정

    Date2018.12.03 By달라스4989 Views6
    Read More
  4. 경제전문지 ‘포천’ … 태국 기업인에게 매각

    Date2018.12.03 By달라스4989 Views1
    Read More
  5. 마리화나 합법화 확산 … 미국 3개주 추가

    Date2018.12.03 By달라스4989 Views3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