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계획 발표 후 2년 만에 시승행사 … 1.8㎞ 주행에 3분 걸려
차 요동치고 최고속도 60㎞ … 머스크 “시제품 … 정체 해법 될 것”

 

달라스사구팔구_730_400.jpg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도시 교통 체증의 해법으로 제시한 고속 지하 교통터널 '루프'가 1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LA)에서 공개됐다.

 

내연기관차를 대체할 전기차, 재사용 로켓을 이용한 우주여행 등으로 기술적 난제에 도전하고 있는 머스크의 실험이 이번에도 성과를 낼지 주목된다.

 

AP·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머스크가 설립한 지하굴착 벤처기업 '더 보링 컴퍼니'는 이날 머스크의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 본사가 위치한 LA 남부 호손에서 LA 국제공항(LAX) 쪽으로 설치된 길이 1.14마일(1.83㎞)의 지하 터널 '루프'를 언론 등에 공개했다.

 

이날 시승행사에 초대된 언론과 손님들은 개조된 테슬라 모델 X를 타고 '오리어리 스테이션'이라 불리는 곳으로 이동했다. 주거지 한복판에 설치된 이곳에서 차가 벽 없는 엘리베이터에 올라타자 넓은 수직 갱도를 따라 그대로 땅속으로 내려갔다.

 

지상에서 9m 아래 땅속으로 내려가자 지름 3.65m의 좁은 원통형 흰색 터널이 나타났다. 터널 위쪽에 설치된 붉은 전등이 초록색으로 바뀌자 운전자가 속도를 높여 터널로 재빨리 진입했다.

 

AP는 첫 탑승 경험에 대해 "머스크가 '영혼을 파괴하는 교통 체증'이라고 부른 것에 대한 해법"이라며 "혁명적이지만 울퉁불퉁한 지하 튜브"라고 평가했다.

 

AP는 "(달리기 시작하자) 터널이 우주 또는 댄스클럽에서 온 뭔가처럼 보였다"면서 차가 심하게 요동쳐 기자 중 한 명은 멀미까지 했다고 전했다.

 

CNN도 "놀이공원의 기구를 탄 것처럼 느껴졌다"며 "이따금 우리 몸이 한쪽으로 거칠게 떠밀렸기 때문에 시승하면서 이리저리 부딪혀야 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머스크는 첫 시승 경험에 대해 "나에게는 유레카(바로 이거야)의 순간이었다. 나는 '이 일은 틀림없이 통할 거야'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머스크는 차량이 심하게 요동친 것에 대해 "시간이 없었다"며 해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유리처럼 매끄럽게 될 것"이라며 "이번 것은 시제품일 뿐"이라고 말했다.

 

운행 속도는 상당히 느린 편이었다. 머스크는 미래에 이 시스템이 시속 241㎞의 속도로 운행될 거라고 말했지만 이날 속도는 시속 64㎞ 정도에 그쳤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터널의 시작에서 끝까지 가는 데 불과 3분밖에 걸리지 않았다. 이를 두고 "악명 높은 LA의 러시아워가 되기 직전에 주차장에서 우회전해서 주도로에 올라설 때까지의 시간"이라고 AP는 전했다.

 

이날 지하 교통터널은 머스크가 트위터에 "(LA의) 교통 체증이 날 미치게 한다"며 "터널 뚫는 기계를 만들어 땅을 파기 시작할 것"이라고 밝힌 지 거의 2년 만에 공개됐다.

 

머스크는 이날 처음으로 루프 시스템을 상세히 설명했다.

 

머스크에 따르면 자동차가 다니는 곳이면 거의 어디든 설치할 수 있는 벽 없는 엘리베이터를 통해 자율주행 전기차가 땅속으로 내려간다. 일단 지하로 내려간 차는 진·출입을 할 때를 빼고는 주도로에서는 최고속도로 달릴 수 있다.

 

머스크는 "지하철보다는 지하 고속도로에 더 가깝다"며 "모든 정류장에 다 멈춰서는 게 아니라 주도로에서는 엄청 빨리 달리고 오직 루프 시스템에서 벗어날 때만 속도를 늦추면 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전에 그가 '스케이트'라고 불렀던 자동차 플랫폼 계획은 폐기됐다. 그 대신 특별하게 설계된 측면 바퀴가 기존의 타이어에서 수직으로 튀어나와 터널의 트랙과 맞물려 달리게 된다. 이런 바퀴를 설치하는 비용은 대당 200달러(22만6천 원)∼300달러(33만8천 원)가 될 거라고 머스크는 밝혔다.

 

또 머스크는 시험터널 건립 비용으로 1천만 달러(113억 원)가 들었다고 밝혔다. 보통 터널이 1마일(1.6㎞)당 10억 달러(1조1천300억 원)의 건립 비용이 드는 것과 크게 차이 나는 것이라고 그의 회사는 설명했다.

 

머스크는 "이 사업에는 노벨상이 필요하지 않다. 아주 간단한 것"이라며 "교통 체증은 도시에 사는 모든 사람에게 해충과 같다. 이 구상은 영향이 엄청날 것"이라고 말했다.

 

머스크는 이 사업 외에도 다저스타디움과 3개의 지하철역을 연결하는 '더그아웃 루프', 시카고 시내에서 오헤어 국제공항을 연결해줄 또 다른 지하터널 등을 추진 중이다. 모두 환경영향평가를 받고 있다.

 

다만 LA 서부에서 추진하던 또 다른 지하터널은 주민들의 반대 소송으로 최근 취소됐다.

 

머스크는 앞으로 이 지하 터널을 확대해 대규모 지하 교통망을 만든다는 구상이다.

 

2028년 LA 올림픽이 열리기 전까지 광역 교통망이 개통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다만 가장 빨리 개통할 잠재력이 큰 곳으로는 시카고를 꼽았다.

 

그는 "LA나 뉴욕, 워싱턴, 시카고, 파리, 런던 그 어디서든 시속 150마일(241㎞)로 이동할 수 있다면 믿을 수 없는 일 아니겠냐"며 "경이로운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는 "만약 (이 시스템이) 성공한다면 호손 지하터널(루프)은 궁극적으로 아직 승인을 받거나 건설돼야 할 다른 터널과의 교통망을 잇는 새로운 비전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머스크의 '루프' 사업은 그가 공개한 바 있는 '하이퍼 루프'와는 다르다. 하이퍼 루프는 진공에 가까운 밀폐 튜브에서 공기층과 자성, 태양광 등을 이용해 특별한 캡슐을 시속 1천200㎞의 속도로 장거리 이동시키는 기술이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1. 폴크스바겐 8억 달러 투자, 미국에 전기차 공장 신설

    Date2019.01.16 By달라스4989 Views11
    Read More
  2. 나이키, 스마트폰 연동 자동조절 운동화 공개

    Date2019.01.16 By달라스4989 Views16
    Read More
  3. 미 인구증가율 80년래 최저… 선벨트로 이주 행렬 계속

    Date2018.12.20 By달라스4989 Views23
    Read More
  4. 무인차 배달 서비스 개막 … 애리조나서 첫 우유·계란 배달

    Date2018.12.20 By달라스4989 Views28
    Read More
  5. 머스크의 야심 찬 도전 … LA 지하 고속 교통터널 ‘루프’ 공개

    Date2018.12.20 By달라스4989 Views10
    Read More
  6. 머스크의 스페이스X 5억불 증자 … 우주인터넷 사업 탄력

    Date2018.12.18 By달라스4989 Views8
    Read More
  7. 글로벌 부동산 경기 꺾였다

    Date2018.12.18 By달라스4989 Views6
    Read More
  8. 아마존, 제2본사 뉴욕 롱아일랜드·버지니아 내셔널랜딩 선정

    Date2018.12.03 By달라스4989 Views11
    Read More
  9. 경제전문지 ‘포천’ … 태국 기업인에게 매각

    Date2018.12.03 By달라스4989 Views7
    Read More
  10. 마리화나 합법화 확산 … 미국 3개주 추가

    Date2018.12.03 By달라스4989 Views9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