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뉴스 홈 달라스 부동산 뉴스 미국 / 비즈니스 뉴스 달라스 한인타운 뉴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년새 0.6% 증가 … 텍사스·플로리다 늘고, 뉴욕·일리노이 감소

 

달라스사구팔구_730_400.jpg

 

미국의 인구 증가율이 80년래 최저치를 기록한 가운데 인구가 동북부의 전통적 산업지대에서 남서부 '선벨트'로 이동하고 있는 추세가 올해도 계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미 연방 인구조사국(Census Bureau)이 19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7월 1일 기준 미국 전체 인구는 작년 대비 0.62% 증가한 3억2천720만여 명으로 집계됐다.

 

브루킹스 연구소 인구통계학자 윌리엄 프레이는 이와 관련 "1937년 이후 가장 낮은 증가 폭"이라며 미국의 인구 증가 속도가 대공황기 이후 80여 년 만에 최저치로 늦춰졌다고 말했다.

 

프레이는 미국의 인구 증가율이 네덜란드 또는 영국 수준이라며 "미국도 고령화·저성장 사회가 됐다"고 부연했다.


인구조사국 통계학자 샌드라 존슨은 "대다수 주에서 출생률이 사망률보다 낮은 경향을 보였다"고 전했다.

 

전국적으로 보면 신생아 수(385만5천500명)가 사망자 수(281만4천13명)보다 104만 명 정도 더 많았으나, 10년 전인 2008년 자연증가분 180만 명에 비하면 규모가 크게 감소했다.

 

특히 동북부와 중서부 주들의 인구 감소세가 눈에 띈다.

 

지난 1년새 절대 인구가 줄어든 주는 뉴욕(4만8천510명), 일리노이(4만5천116명), 웨스트버지니아(1만1천216명), 루이지애나(1만840명), 하와이(3천712명), 미시시피(3천133명), 알래스카(2천348명), 코네티컷(1천215명), 와이오밍(1천197명) 등 9개 주에 달한다.

 

인구 감소율이 가장 높은 주는 웨스트 버지니아(0.62%)였고 일리노이(0.35%), 알래스카(0.32%), 하와이(0.26%), 뉴욕(0.25%)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따뜻하고 살기 좋은 선벨트 지역 인구는 꾸준히 늘고 있다.

 

작년 한해 인구 수가 가장 크게 늘어난 주는 텍사스(37만9천128명). 이어 플로리다(32만2천513명), 캘리포니아(15만7천696명), 애리조나(12만2천770명), 노스캐롤라이나(11만2천820명) 순이었다. 특히 플로리다는 타주 전출자 보다 전입자가 13만2천602명이나 더 많았다.

 

인구 증가율로 보면 네바다 주와 아이다호 주가 각각 2.1%로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였다. 그외 유타(1.9%), 애리조나(1.7%), 플로리다(1.5%), 워싱턴(1.5%), 콜로라도(1.4%) 주도 증가율이 높았다.

 

해외 이민자 유입은 작년보다 약 2만5천600명 더 많은 97만8천826명이었다.

 

또 투표권을 갖는 18세 이상 인구는 작년보다 0.9% 증가한 2억5천376만8천92명으로 추산됐다.

 

한편 미국 각 주별 인구 규모 1위는 캘리포니아(3천955만7천45명), 2위 텍사스(2천870만1천845명), 3위 플로리다(2천129만9천325명), 4위 뉴욕(1천954만2천209명), 5위 펜실베이니아(1천280만7천60명), 6위 일리노이(1천274만1천80명), 7위 오하이오(1천168만9천442명), 8위 조지아(1천51만9천475명), 9위 노스캐롤라이나(1천38만3천620명), 10위 미시간(999만5천915명) 순이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 캐나다서 콘크리트 집 하루에 짓는 3D 프린터 개발

    Date2019.04.29 By달라스4989 Views25
    Read More
  2. 코카콜라, 커피콜라·에너지콜라로 글로벌시장 승부수

    Date2019.04.26 By달라스4989 Views26
    Read More
  3. 이젠 술 끊어야 하나 … 참이슬 6.45% 인상

    Date2019.04.26 By달라스4989 Views25
    Read More
  4. ‘채식고기’ 비욘드미트, 증시 상장 신청 … 시총 12억 달러 이를 듯

    Date2019.04.23 By달라스4989 Views23
    Read More
  5. 패스트푸드에도 ‘채식주의’ 바람

    Date2019.04.22 By달라스4989 Views22
    Read More
  6. ‘초콜릿 외길’ 고디바, 카페로 사업확장

    Date2019.04.17 By달라스4989 Views27
    Read More
  7. “고추장·김치, 미국 패스트푸드 업계 트랜드 리더”

    Date2019.04.15 By달라스4989 Views38
    Read More
  8. 뱅크오브아메리카, 최저임금 2년내 20달러로 인상

    Date2019.04.09 By달라스4989 Views31
    Read More
  9. 애플, ‘넷플릭스 따라잡기’ 본격화

    Date2019.03.19 By달라스4989 Views36
    Read More
  10. 테슬라, 7인승 SUV 모델Y 공개 … 보급형 3만9천 달러

    Date2019.03.15 By달라스4989 Views35
    Read More
  11. 옆집 사는 100억원 부자 보고 시기심 생길 때, 2가지 대응법

    Date2019.03.10 By달라스4989 Views67
    Read More
  12. 아마존의 ‘영리한’ 리테일 전략 … 미국내 87개 ‘팝업숍’ 폐쇄

    Date2019.03.08 By달라스4989 Views70
    Read More
  13. 아마존, 새 식료품점 사업 … 연말까지 LA에 1호점

    Date2019.03.03 By달라스4989 Views46
    Read More
  14. 점점 커지는 ‘미국 소주시장’ … 지난해 수입 1600만 달러

    Date2019.02.22 By달라스4989 Views32
    Read More
  15. 50만달러 투자이민 EB-5, 올 9월 말까지 시효 연장

    Date2019.02.21 By달라스4989 Views33
    Read More
  16. 아마존 떠나고, 우버와는 소송전 … 뉴욕은 왜?

    Date2019.02.19 By달라스4989 Views23
    Read More
  17. 폴크스바겐 8억 달러 투자, 미국에 전기차 공장 신설

    Date2019.01.16 By달라스4989 Views27
    Read More
  18. 나이키, 스마트폰 연동 자동조절 운동화 공개

    Date2019.01.16 By달라스4989 Views36
    Read More
  19. 미 인구증가율 80년래 최저… 선벨트로 이주 행렬 계속

    Date2018.12.20 By달라스4989 Views63
    Read More
  20. 무인차 배달 서비스 개막 … 애리조나서 첫 우유·계란 배달

    Date2018.12.20 By달라스4989 Views38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CLOSE